그냥 코털 뽑으면..."함부로 뽑다간 큰일 나"

그냥 코털 뽑으면..."함부로 뽑다간 큰일 나"


평소에 사회 생활을 할 때 삐죽 나온 코털 때문에 적잖게 곤란한 경험을 하신 분들이 있을 거라 생각이 됩니다. 저는 중요한 약속이
 있을 땐 미리 도착해서 화장실에서 거울을 보며 코털을 정리하고는 하는데요, 길게 자라난 코털이 보기 싫어서 주기적으로 뽑고는 하는데 그렇게 하면 건강 상 정말 안 좋다고 합니다. 과연 어떤 부분이 위험한 걸까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미관상의 이유로 길게 나온 코털이 보기 싫어서 그냥 잡아서 뽑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동안 그렇게 해 오셨다면 이제는 조심하셔야 하겠는데요, 잘못된 코털 뽑기는 자칫 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나이가 들면서 코털의 길이도 예전보다 더 길어진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이는 세월의 흐름에 따른 '호르몬 변화' 때문에 그렇다고 합니다.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e)은 인체의 5알파 환원효소(5α-reduction)와 결합하여 DHT(Dihydrotestosterone)라는 대사물질로 바뀌게 됩니다. 점점 나이를 먹을수록 DHT 생성량이 늘어나게 되는데요, DHT가 우리 몸의 눈썹 및 콧속, 턱에 있는 모낭에 도달하게 되면 성장촉진 인자(IGT 1)을 만들어 내면서 털이 더 길게 자라게 유도합니다. 유년기, 청년기 때보다 중장년기의 남성이 자주 코털 관리를 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보기 싫고 쓸모 없는 코털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요, 코털이 반드시 쓸모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코털은 인체의 습도, 온도를 조절해 줄 뿐만 아니라 이물질을 걸러내어 코의 면역 반응을 도와주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미용을 위해서 코털을 관리하는 것은 좋으나, 그렇다고 막 뽑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죠. 피부에 깊숙이 박혀 있는 코털 뿌리를 힘을 콱 줘서 뽑아 버리면 뽑힌 코털로 인해 모공에 상처를 얻기 쉽습니다. 이러한 상처가 원인이 되어 세균이 감염되어 염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심지어 뇌막염이나 패혈증까지 이어질 수 있는 등 아주 위험한 행동이 바로 코털 뽑기인 것이죠. 만약 만성질환을 앓는 분이나 노인분과 같은 면역력이 낮은 분들은 특히 조심하셔야 합니다. 


미용을 위해서나 여러가지 이유로 코털을 관리하고 싶으시다면 코털을 뽑기보다는 코털 손질을 위한 '전용 가위'를 활용해서 밖으로 삐져나온 코털 끝만 살짝 잘라주는 게 좋다고 합니다. '코털 깎기 기계'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이럴 경우에는 기계를 코솟으로 깊이 넣으면 코털은 많이 제거되겠지만, 이로 인해 코털의 기능이 저하되거나 코 점막이 상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습니다. 코털 정리용 기계를 사용할 때는 앞쪽의 코털만 제거한다는 마음으로 조심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추천글

50대 중년 뱃살 빼기 총정리!!

고혈압 원인 및 낮추는 방법!!

탈모 예방에 좋은 구하기 쉬운 음식 베스트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