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장마 시작일 및 기간 및 장마철 대비 요령이 궁금하신가요?

 

올해 2021년도 늦봄을 지나 여름으로 진입하기 직전입니다. 또 다시 장마 시작일과 기간이 궁금한데요.

 

일반적으로 장마철이 끝이 나면 본격적인 여름을 맞이하게 되는데요. 이 글을 통해 올해 장마 시작일은 언제인지, 기간은 어떻게 되는지, 그리고 장마철 대비 방법도 알 수 있습니다.

 

 

 

'장마'의 일반적인 의미

간단하게 장마의 의미부터 살펴보고자 하는데요.

 

사전적인 의미로는 "오랜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내리는 비(雨)"를 뜻합니다. 그리고 기상학적인 의미로는 "정체정선의 영향으로 인해 비가 오는 것"으로 설명을 하기도 하고요.

 

장마속-우산
장마 시작일은?

 

"일반적으로 6월 중순부터 7월 하순 여름까지"

 

몬순 시즌(monsoon season)이라고도 불리우는 장마는 6월 중순에서 7월 하순의 여름까지 동아시아의 습한 공기가 전선을 형성해 남북으로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상당한 양의 비를 뿌리는 현상으로 '구우(久雨)'라는 또 다른 이름도 있습니다.

 

이러한 장마전선은 우리나라, 즉 한반도 전체에 대량의 강우를 지속적으로 내리게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여름에 발생하기 때문에 "여름장마"라고 일컫기도 합니다. 즉, 우리나라 사람들이 생각하는 장마는 이러한 "여름장마"인 것이죠! 


이제 올해 2021년 대한민국에 시작되는 장마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2021년 우리나라 장마 시작일과 장마 기간(기상청 예보)

"6월 중순 중후반부터 제주도 지방을 시작으로, 6월 하순 초반을 시작으로 점점 중부지방으로 이동하게 되며, 기간은 30일 내외로 예상"

- 기상청 피셜 -

 

기상청 자료를 통해서 알아본 바, 장마는 예년보다 다소 늦은 시기에 시작되고 약 한달 정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기상청 예보이고 추후 여러가지 기상 상황에 따라 다소 변할 수도 있다는 건 감안해야 하나, 가장 유력한 것은 6월 중후반부터 제주도 일대를 시작으로 점점 북상하여 6월 하순 경부터 중부지방까지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 2020년 장마는 시작이 6월 1일부터 8월 15일까지 장마 일수 약 75일이었으며, 역대급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1973년 이래 기상청 기록으로 세 번째로 강수량이 많았으며 장마 기간도 정말 길었습니다. 

 

올해 장마가 예년보다 늦게 시작하는 이유

작년 기준, 올해에는 6월 중하순부터 시작된다고 하였는데요. 이는 장마전선을 밀어 올리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대한민국이 아닌 중국 방향으로 확장될 수 있다는 전망 때문입니다. 

 

기상청은 장마철에 중부 보다 남부 지방에 상대적으로 더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6월 중하순부터 시작된 장마가 30일 동안 지속된 후 끝이 날 것으로 보이며, 직후부터 한 여름 무더위가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내륙 곳곳에 '게릴라성 호우'가 발생할 수 있으며, 태풍도 예년과 비슷한 1~3개 정도를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장마대비 요령

진정한 여름은 장마가 끝난 후부터 입니다. 그만큼 장마 기간이 종료가 된 후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기 때문이죠. 

 

장마철 특유의 끈적하고 축축한 습도 높은 날씨 때문에 생활 여건에서 불편하기도 하며, 짜증지수도 올라가 별거 아닌 일로 화가 나기도 합니다. 

 

그럼 장마철 대비 우리가 일상생활 속에서 대비해야 하는 건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1. 신발 관리 

외출을 하기 싫은 장마철이지만 어쩔 수 없이 비가 오는 외부로 나갔다 돌아올 경우 신발이 젖은 상태가 지속될 수 밖에 없습니다.

 

아시겠지만 습기를 머금고 있는 신발을 장시간 신고 다닐 경우 무좀 등의 피부질환에 시달릴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장마 기간 동안 외출 후 다시 실내로 돌아 오자마자 물어 젖은 신발은 필히 통풍이 잘 드는 곳에 놓아 두어야 합니다!

 

그리고 습기가 어느정도 제거 되었을 때는 가정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신문지 또는 종이 뭉치를 두겨서 신발 안쪽에 깊숙이 넣어 두면 남은 습기를 없애는 데 도움이 됩니다!

2. 가전제품 관리

장마 기간 동안에는 집안 곳곳에 습기가 많습니다. 습기를 제때 제거하지 못할 경우 집안에 있는 전자제품이 녹이 스는 등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습기 제거제를 가전제품 주위에 비치해 두거나 제습기를 잠시 틀어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특히 제습기를 습도가 있으면 안 되는 드레스룸이나 화장실 근처, 창가와 같이 곰팡이가 생기기 쉬운 구석전 곳에 두면 탁월한 교과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제습기-습기제거-효과
장마철, 제습기를 통한 각종 곰팡이, 머리카락, 먼지 제거

집에 에어컨을 통해서 습기 제거에 활용할 수 있는데요. 에어컨을 잠시 가동 후 습기를 제거한 후 제습기능을 통해 집안에 있는 습기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팁이라면 가전제품은 평소에 잘 사용하지 않는 제품일 경우 습기가 쉽게 생길 수 있기 때문에 5~10분 정도 작동 시켜서 가전제품에 열을 낸 후 꺼줘야 합니다.

 

3. 의류 및 빨래 관리

위의 내용과 연결되는 부분인데요. 장마철에는 햇볕에 빨래를 말리기 쉽지가 않습니다. 거실에 건조대를 통해서 빨래를 말리는 날이 많아질텐데 이때 높은 습도 때문에 눅눅하고 부엌이나 실내의 냄새가 빨래 후 말리고 있는 의류에 스며들 수 있습니다.

 

이 때 건조대에 널어 놓은 빨래 옆에 제습기를 통해 말려 주면 냄새 없이 보송보송하게 의류를 말릴 수 있습니다!

4. 우산 관리

장마 기간 동안 우산을 항상 휴대하고 다니게 되는데요. 우산을 사용하고 귀가 시 들어올 때 현관에 들어오는 순간부터 물기를 없애고 들어오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사용한 우산은 아무데나 두지 말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말린 후, 어느 정도 마른 다음에 우산꽂이에 넣어서 보관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장마철-우산-관리
우산은 통풍이 잘 되거나 햇볕이 들 때 펴서 말리기

 

말릴 때는 통풍이 잘 되는 장소에 말리는 것, 햇볕이 들 때는 우산을 펴서 균을 없애 주는 것도 잊으면 안 됩니다! 

 

5. 욕실 관리

특히 장마 기간 동안 세면이나 샤워 등으로 욕실 안은 습도가 매우 높은 상태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욕실에도 습기 제거에 신경을 써야 하는데요.

 

특히 하루에도 몇 번이나 사용하는 칫솔의 청결도를 생각할 때 햇볕이 잘 들고 통풍이 잘 되면 곳에 사용해서 물기를 머금은 칫솔을 말려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여기서 팁 하나 드리자면, 칫솔끼리 서로 닿지 않도록 두는 게 중요 합니다. 자칫 나의 칫솔이 가족의 칫솔에 세균을 옮겨 줄 수 있기 때문이거든요.

 

6. 옷장 속 의류 관리

장마 기간 동안 높은 습기 때문에 신경 쓰이는 게 바로 의류 관리이며, 이러한 의류가 모아져 있는 옷장은 특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옷장에 스며든 습기를 제거하기 위해서는 신문지 또는 종이 뭉치를 통해 의류나 이불 사이사이에 넣어 주는 게 좋습니다!

 

장마철-의류-관리
옷장 속 스며든 습기 제거 필수

 

이상으로 2021 장마 시작일, 기간 및 장마철 대비 요령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장마철에는 본의 아니게 높은 습도로 인해 가족끼리 불쾌감을 쉽게 느끼게 되고 이로 인해 날카로운 언행으로 인해 자칫 싸움으로까지 번질 수 있습니다.

 

이처럼 2021년 날씨 전망을 미리 함으로서 미리 대비할 수 있는데요. 오늘 마련한 포스팅을 통해 2021년 장마기간 및 시작일을 알고 여러가지 습기 제거 방법 등으로 쾌적하고 상쾌한 집안을 유지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어요.

 

함께 보시면 좋은 글

 

케이뱅크 이체한도 제한 해제 초간단 방법(업비트 사용에 필수)

안녕하세요. 오늘은 케이뱅크 이체한도 제한이 되었을 때 간단하게 풀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다뤄보겠습니다. 특히 요즘 비트코인 국내 거래소인 '업비트'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케이뱅

blueline2018.com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