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에 잘 걸리는 습관 및 연령? 증상과 예방법

당뇨병에 잘 걸리는 습관 및 연령? 증상과 예방법

당뇨병에 잘 걸리는 연령과 취침 시간대는?


당뇨병(diabetes mellitus)이 혈당이 높은 수치로 오랜 기간 지속되는 일종의 '대사 증후군'을 의미합니다. 혈당이 높을 때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평소보다 소변이 잦아진다거나 배고픔과 갈증이 심해진다고 합니다. 이러한 증상이 발생했을 때 치료하지 않고 놔둔다면 자칫 다른 합병증까지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당뇨병도 특히 잘 나타나는 유형이 또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평소에 우리의 잘못된 습관이 이러한 당뇨를 유발하지 않는지 체크해 보는 시간을 가져 보겠습니다. 

▼건강관련 포스팅

그냥 코털 뽑으면..."함부로 뽑다간 큰일 나"

전립선비대증 증상 및 치료에 대해서




평소에 취침을 할 때 밤 8시에서 11시 사이로 일찍 자는 사람에 비해서 새벽 1시가 넘어서 잠자리에 드는 40대에서 60대 연령층의 분들이 당뇨병에 노출될 위험이 평균적으로 1.34배 이상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늦게 잘 경우 흡연이나 음주 및 야식 등 건강에 좋지 않은 생활 습관, 예를 들어 TV 시청, 컴퓨터 및 스마트폰 등을 통한 웹서핑 등은 야간 빛 노출을 증가시켜 멜라토닌, 인슐린 분비가 줄어들게 만듭니다. 그에 따라 수면에 드는 시간을 지연시켜 불면증, 대사장애위험 등을 증가 시키는 등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당뇨란?


인슐린에 대한 우리 인체의 반응이 크게 떨어져 있더라도 인슐린 분비를 적절하게 늘리지 못해 생기는 것이 바로 당뇨병입니다. 인슐린은 세포가 혈액 속의 포도당(혈당)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혈당을 세포 속으로 넣어주게 되는데요,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하면 간에서 포도당 생성이 조절되지 않고 근육에서 포도당 이용이 촉진되지 못하며 혈당이 지방으로 변형되어 축적되지 못해 자제적인 혈당 조절 능력이 모든 영역에 걸쳐서 현저하게 떨어지게 됩니다. 혈당을 사용하지 못한 채로 계속해서 만들어지게 되면 혈당 수치가 증가해 다양한 대사적 문제를 발생시키게 됩니다. 



한편 임신당뇨병도 있는데요, 당뇨병에 대한 병력이 없는 임신한 여성이 고혈당으로 발전하는 경우에 발병하게 됩니다. 


당뇨병의 증상으로는 체중이 감소하거나 다뇨증, 다식증 등이 있습니다. 당뇨병은 다른 징후, 증상 등으로 당뇨병이 발병되었음을 알 수 있는데요, 위에 언급된 증상 외에도 시각이 흐리다거나, 두통, 피로 등이 올 때 당뇨병에 대해서 의심해 봐야 합니다. 그리고 베여서 난 상처가 치유가 더디거나 피부의 가려움 등도 포함됩니다. 고혈당 유지가 지속되면 수정체에 포도당이 흡수될 수 있으며 모양의 변명을 가져오기 때문에 시력도 저하시킵니다.


늦은 시간대에 취침하면서 야식은 당뇨에 치명적


적절치 못한 과도한 칼로리 섭취를 하거나 운동양이 부족하거나 내장지방 등의 복부비만 등은 인체의 인슐린 저항성을 높이게 되어 혈당 관리를 어렵게 하게 됩니다. 따라서 본인에게 맞는 칼로리 섭취와 적절한 운동을 통해 인슐린 저항성을 낮추기 위해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설탕이 들어 있는 음료를 제한하고 붉은 고기, 다른 포화지방산이 포함된 식품의 양을 줄이는 것도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직접적인 흡연도 당뇨병의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기 때문에 금연 또한 중요한 예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적절한 운동과 칼로리 섭취로 예방할 수 있어


이상으로 당뇨병에 잘 걸리는 연령대와 시간대, 그리고 당뇨의 증상과 예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추천글

꾸지뽕의 효능&부작용 완벽 정리!!

쇠비름 효소 효능 및 먹는 방법

매실청 효능 총정리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